> 조합소식 > 보도자료
 
   
     
 
제 목 연합회장 인터뷰 기사(0317)
글쓴이 관리자   2021-03-19 10:50:32     : 358  

"코로나 시신운송, 장의차가 전담... 사설구급차 운영 민낯 드러나"


전국특수여객운송연합회 배인욱 회장 인터뷰

코로나로 불법 사설구급차 민낯 드러나

교통업계 유일 확진자 0... K방역 지키며 장례 완수

전국특수여객운송사업조합연합회 배인욱 회장. 사진=시장경제DB

국민들께서 이거 하나만 알아 주셨으면 합니다. 우리 특수여객(장의차)은 교통업계에서 유일하게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방역을 철저히 지키면서 유족들의 장례를 위해 사설구급차처럼 코로나 시신 운송을 거부하지도 않았고, 장례를 성공적으로 완수했습니다. 교통업계 대표 K방역의 주역들입니다.”

9일 교통회관에서 만난 배인욱 전국특수여객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은 인터뷰 시작과 함께 코로나가 몰고 온 특수여객 생태계의 변화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로 인해 개선해야 할 과제가 무엇인지 명확하게 드러났다""정부도 변화된 특수여객 생태계에 맞춰 제도를 현실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 회장은 특수여객업계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수여객차량의 역할은 시신을 운송해주는 데 있다. 특수여객 기사들은 대부분 병원 장례식장 인근에서 대기한다. 일반 국민에 비해 코로자 감염 가능성이 매우 높은 직군이다. 버스와 택시기사들 사이에서는 확진자가 꽤 나왔지만 특수여객에서는 단 1명도 나오지 않았다. 연합회와 조합에서 대응을 잘했고, 업계 스스로도 확진되지 않도록 방역에 철저히 대비했다

본지 확인 결과 특수여객 종사자 가운데 코로나 확진자는 없었다.

배 회장은 코로나 대응과 관련돼 정부 대응의 허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특수여객업계에서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것은 칭찬받을 대목이지만 아쉬운 대목이기도 하다. 보건복지부와 국토교통부 같은 중앙부처는 물론이고 지자체에서도 코로나 감염 예방 관련 매뉴얼이나 지침 등을 받지 못했다. 마스크 한 장도 지원받지 못했다. 특수여객은 시내고속버스 같은 대중교통 수준의 업종은 아니지만 그들만큼이나 승객간 밀집도가 높다. 몇 시간씩 운전해 장지까지 가기 때문에 친척과 지인들은 장시간 같이 있게 된다. 사정이 이런데도 정부가 아무런 대책없이 손을 놓고 있었다는 것은 아쉬운 대목일 수밖에 없다

배 회장은 거듭 코로나 시신 운송및 장례 업무를 완벽하게 수행한 곳은 특수여객 밖에 없다는 사실을 국민들이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사설구급차의 코로나 시신 운송 거부 사건과 관련해 매우 강한 어조로 유감을 나타냈다.

그동안 특수여객과 사설구급차는 시신 운송을 놓고 영업 갈등을 빚었다. 여객법은 '시신 운송'의 주체를 특수여객으로 특정했다. 반면 보건복지부는 사설구급차도 시신 운공이 가능하다고 유권해석을 내려 업계간 불화를 초래했다. 법을 떠나 국민 건강과 감염 관리 차원에서 사설구급차가 시신과 응급환자를 동승시킨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행위이다. 시신 운송 권리가 있다고 강변하던 사설구급차들은 정작 코로나 시신 운송을 두고는 입장을 번복했다. 반면 특수여객은 유가족들의 원활한 장례를 위해 코로나 시신 운송 임무를 완수했다. 사설구급차의 이중적 태도를 옹호하고,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에 귀를 닫은 보건복지부는 지금이라도 정당한 법집행에 나서야 한다.”

배 회장은 2019년 특수여객연합회 회장에 당선됐다. 임기는 공식적으로 내년 3월까지다. 배 회장은 남은 임기 동안 인천, 경기지역 조합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공언했다.

차고지 규제 완화는 특수여객업계의 숙원사업이다. 장기적 관점에서 접근해야 할 문제다. 하지만 인천과 경기도 조합 설립은 당장 시급한 사안이다. 임기 마지막까지 조합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수여객은 영업용 차량이기 때문에 국토교통부로부터 번호판 등록, 의무 교육, 정기 차량 점검 등 여러 규제를 받는다. 조합이 이러한 규제를 위임받아 현장에 적용하고 있다. 하지만 인천과 경기도는 조합이 없어 불법 자가용처럼 운영된다. 이런 폐단을 없애기 위해서라도 남은 임기 동안 인천과 경기도에 조합을 설립, 전국 16개시도 완전체를 만들겠다.”

시장경제신문(http://www.meconomynews.com), 정규호 기자 : 2021.3.17.()

  목록  
  게시물 119건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전국특수여객자동차연합회 회장에 박종돈 … 관리자 12-03-20 4203
공영차고지 입주, 이제는 미를 수 없다 관리자 10-10-20 3747
117 운구차가 아닌 화물차에 실려 온 시신 관리자 21-10-05 12
116 탄천차고지 10월에도 임시 사용 가능할 듯 관리자 21-09-23 22
115 서울특수여객조합, 조합원 자녀 장학금 수… 관리자 21-08-06 61
114 “상생금융 업무협약” 광고 알림 관리자 21-05-31 181
113 특수여객-현대커머셜 상생금융 MOU 체결 관리자 21-05-27 223
112 특수여객업계, “반려동물 ‘장례이동 서비… 관리자 21-05-24 219
111 전국특수여객聯‧현대커머셜, '상생금… 관리자 21-05-21 284
110 서울특수여객조합, '제23차 정기총회' 서면… 관리자 21-05-07 343
109 서울특수여객 정총...모범조합원 포상 관리자 21-05-03 324
108 음주·무면허 사고 보험처리 못한다 관리자 21-04-02 200
107 프리드상조, 장의차에 갑질 의혹 관리자 21-03-26 329
연합회장 인터뷰 기사(0317) 관리자 21-03-19 359
105 “환자와 시신 한 침대로··· 사설구급차… 관리자 21-03-15 349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