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합소식 > 보도자료
 
   
     
 
제 목 국토부, “자가용 車로 시신 운송하면 불법”
글쓴이 관리자   2014-12-22 10:02:59     : 1824  

국토부, “자가용 로 시신 운송하면 불법

일부 장례식장 편법 영업하다 적발

가격은 버스영구차포함시켜 받고, 영구차는 무료라며 자가용 로 영업

최근 일부 장례식장에서 편법 시신 영업을 하다 적발됐다. 국토교통부는 이에 대해 자가용 차량으로 시신을 운송하면 불법이다고 밝혔다.

지난 1015일 경기도 용인에 있는 화장장에 하얀색 영구차 한 대가 시신을 운송해 왔다. 이 차량은 ()XX 소유의 차량으로 번호판은 흰색, 즉 자가용 차량이었다.

특수여객업계에서는 해당 자치구인 이천시에 불법 영업을 적발해 민원을 제기했다.

그러나 이천시는 “()XX의 영수증을 확인한 결과 운구차는 요금을 청구하지 않고, 무상서비스로 제공했기 때문에 유상운송 불법으로 볼 수 없다고 답했다.

그러나 국토부는 이천시의 답변을 뒤엎고 불법 유상 운송이 맞다라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XX의 이번 민원 건에 대한 서비스 가격을 분석해보면 버스와 운구차 서비스를 모두 제공하는 수준의 높은 가격이 책정돼 있으므로 운구차는 무료가 아니라 총 가격에 포함된 불법 유상운송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쉬운 예로 버스 가격은 30만원, 운구차 가격은 20만원인데, ()XX의 총 가격으로 50만원을 받고, 운구차는 무료라며 자가용 차량을 사용한 것이다.

과거 헌법재판소에서도 백화점에서 셔틀버스를 운영할 경우 고객이 셔틀버스비를 내지 않지만 사실상 쇼핑 가격안에 셔틀버스비가 포함된 것으로 봐야 한다는 판결이 나온 바 있다.

현재 여객운수사업법상 자가용 유상운송을 위반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 6개월 이내 사업을 정지할 수 있도록 돼 있다.

, 취재 결과 이번에 적발된 차량의 경우 2004년식 차량으로 ()XX2010년 구입할 당시 자가용 차량으로 변경해야 할 시기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실상 애초부터 자가용 차량으로 편법 영업을 도모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전국특수여객연합회 관계자는 이번 사안의 경우 실질적인 서비스 이용가격에 자동차 운임 등을 전가시키는 새로운 형태의 편법 영업이다추가적인 영업이 발견될 경우 연합회 차원에서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교통신문 정규호 기자 | jkh@gyotongn.com 2014.12.22.()

 

  목록  
  게시물 110건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50 전국특수여객聯 “등록기준대수 상향조정 … 관리자 17-04-17 591
49 장의차 영업허가 기준 낮아 시장 ‘난립’… 관리자 17-04-17 548
48 서울시특수여객조합 제19차 정기총회 개최 관리자 17-02-27 598
47 교통단체장 2017년 신년사 관리자 17-01-02 558
46 서울시특수여객조합, 장학사업 활성화 선언 관리자 16-08-16 950
45 박종돈 회장 만장일치 추대로 3선 관리자 16-03-25 950
44 대한적십자 ‘무연고 사망자 시신’ 갑질 … 관리자 16-03-23 715
43 대한적십자 무연고 사망자 시신 갑질 논란(… 관리자 16-03-23 734
42 25만원짜리 중형버스 운임, 적십자에선 5만… 관리자 16-03-23 1005
41 박종돈 서울특수여객조합 이사장 중임 당선 관리자 16-03-18 1083
40 ‘무료 장의차’는 진짜 무료여야 한다 관리자 16-02-12 1123
39 보건복지부, 사설구급차 관리·감독 못하나… 관리자 16-01-13 892
38 2016년 교통단체장 신년사 관리자 16-01-04 742
37 시신 운송 놓고 법 달라 사설구급차·특수… 관리자 15-08-24 1716
36 “특수여객 차고지 ‘규제’ 개정해야” 관리자 15-04-06 988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