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합소식 > 보도자료
 
   
     
 
제 목 국토부, “구급차의 장례식장 시신 영업은 불법"
글쓴이 관리자   2014-12-31 14:12:40     : 925  

국토부, “구급차의 장례식장 시신 영업은 불법" 징역 2

여객법, 시신(유골 포함) 운송은 특수여객만 가능

국토교통부가 구급차들이 시신을 장례식장까지 운행하는 영업에 대해 불법으로 간주했다.

최근 사설구급차업계에서 소비자를 속이며 시신을 장례식장까지 운행하는 영업이 빈번해져지자 국토부가 이를 불법으로 정리한 것이다.

국토부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제4조 및 같은법 시행령 제3조에 따라 특수여객운송사업은 운행계통을 정하지 아니하고 전국을 사업구역으로 1개의 운송계약에 따라 장례에 참여하는 자와 시체(유골을 포함한다)를 운송하는 사업으로 규정하고 있다구급차가 시체를 의료기관에서 장례식장으로 운송을 할 경우라면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여객법에 따르면 구급차 등이 이같은 불법 영업을 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위반 행위에 사용된 차량은 6개월 이내로 사용을 제한할 수 있다.

한편, 사설구급차업계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제45조에 의료기관 등으로 명시되어 있으므로, ‘에는 장례식장도 포함돼 있기 때문에 자신들의 시신 운송을 정당하다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특수여객업계는 “‘의료기관 등을 아무리 확대해석을 한다해도 사설구급차가 시신을 영업할 수 있을 만한 하등의 논리가 없다며 사설구급차업계의 시신 영업을 불법 영업으로 간주해 왔다.

전국특수여객연합회 정책팀 관계자는 사설구급차업계가 최근 들어 영업권을 침해하다보니 일선 현장에서 잦은 민원과 고발이 접수되고 있다. 이는 국민을 기만하는 불법 행위다. 입장을 바꿔 특수여객업계에서 시신이나 다름 없는 사람을 응급실까지 운송하면 사설구급차업계도 반발할 것이다. 양 업계가 각자의 고유 영역에서 서로 침범하지 않고,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업종이 되길 기대해 본다고 밝혔다.

2015. 01. 01.() 교통신문 정규호 기자 | jkh@gyotongn.com

  목록  
  게시물 110건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50 전국특수여객聯 “등록기준대수 상향조정 … 관리자 17-04-17 591
49 장의차 영업허가 기준 낮아 시장 ‘난립’… 관리자 17-04-17 548
48 서울시특수여객조합 제19차 정기총회 개최 관리자 17-02-27 598
47 교통단체장 2017년 신년사 관리자 17-01-02 558
46 서울시특수여객조합, 장학사업 활성화 선언 관리자 16-08-16 950
45 박종돈 회장 만장일치 추대로 3선 관리자 16-03-25 950
44 대한적십자 ‘무연고 사망자 시신’ 갑질 … 관리자 16-03-23 716
43 대한적십자 무연고 사망자 시신 갑질 논란(… 관리자 16-03-23 735
42 25만원짜리 중형버스 운임, 적십자에선 5만… 관리자 16-03-23 1005
41 박종돈 서울특수여객조합 이사장 중임 당선 관리자 16-03-18 1084
40 ‘무료 장의차’는 진짜 무료여야 한다 관리자 16-02-12 1123
39 보건복지부, 사설구급차 관리·감독 못하나… 관리자 16-01-13 892
38 2016년 교통단체장 신년사 관리자 16-01-04 743
37 시신 운송 놓고 법 달라 사설구급차·특수… 관리자 15-08-24 1716
36 “특수여객 차고지 ‘규제’ 개정해야” 관리자 15-04-06 989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