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합소식 > 보도자료
 
   
     
 
제 목 시외버스 유골 운송에 장의업계 반발
글쓴이 관리자   2012-01-18 15:16:51     : 2169  
시외버스 유골 운송에 장의업계 반발

 특수여객연합회, 관할도청에 민원제기․고발 검토
 노선버스까지 업종 침해…법 개정 국토부에 요구

경남 진주시와 서울 남부버스터미널을 운행하는 시외버스가 장례참여자와 유골운송 차량으로
이용되자 특수여객업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장의차 사업자단체인 전국특수여객자동차연합회는 경남도에 주사무소를 둔 시외버스 업체인 B사
소속 노선버스가 지난 11일 대전국립현충원에서 이같은 운송행위를 하는 현장을 발견, 이에 대해
경남도청 교통정책과에 민원을 제기하고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4조, 제85조 제1항 제6호의 규정에 의해 등록받은 업종범위를 벗어나
영업행위를 할때는 180만원의 과징금 또는 30일간의 사업 일부정지 처분을 하도록 하고 있다.

연합회에 따르면, 서울에 소재한 특수여객업체인 J사의 K대표가 이날 오후 1분54분경 대전
국립현충원에 영구차를 운행하다가 이같은 사실을 발견하고 현장 사진을 찍어 연합회에 이를 알렸다.

특히 장의업계는 장례참여자와 유골운송 하는 차량이 전세버스와 화물차 등에서 이처럼
시외버스로 까지 확대되자 이에 대해 원칙 대응에 나서기로 하는 한편, 기존에 진행하고 있는
관련 법령개정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여객법은 장의차 업종범위를 ‘특수한 자동차를 사용해 장례에 참여하는 자와 시체를 운송하는
사업’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연합회는 이 중 ‘시체를 운송하는 사업’에서 ‘시체 및 유골’로 업종
범위를 구체화하도록 국토부에 건의해놓고 있다.
 
연합회 관계자는 “장례문화가 매장위주에서 화장으로 변화하는데도 시대흐름과는 맞지않게
장의차 업종범위가 ‘시체를 운송하는 사업’으로 한정돼 있다보니 장거리 노선버스까지 나서
유골을 운송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우리 업계는 노선버스까지 나서 상주와 유골을 운송하는데
격분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2012년 1월 19일(목) 교통신문 이상택기자 st0582@gyotongn.com
  목록  
  게시물 97건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37 시신 운송 놓고 법 달라 사설구급차·특수… 관리자 15-08-24 1518
15 “시신유상운송차량은 검사가 지정” 보건… 관리자 12-11-21 1560
19 박종돈 서울특수여객조합 이사장 연임 추대 관리자 13-02-26 1560
33 국토부, “자가용 車로 시신 운송하면 불법… 관리자 14-12-22 1676
16 ‘유골 운송’ 앞으론 장의차만 합법이다 관리자 12-12-10 1689
17 특수여객(장의차)법에 ‘유골 ’ 포함 관리자 12-12-10 1749
14 버스운전 자격시험 내달 12일 첫 시행 관리자 12-07-23 2102
시외버스 유골 운송에 장의업계 반발 관리자 12-01-18 2170
5 육운특집 차고지난 해소 방법없나 관리자 10-02-20 2205
2 특수여객 공영차고지부터 마련돼야 관리자 10-02-20 2374
8 법규위반 운수종사자 교육강화 관리자 10-07-12 2401
3 장의차공영차고지에입주할수있게돼 관리자 10-02-20 2414
4 지금은특수여객자동차의총량제가필요할때 관리자 10-02-20 2420
1 장의차량넘친다등록기준강화 관리자 10-02-20 2449
13 “사설 구급차의 시신 운송은 불법” 관리자 12-07-06 2758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