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합소식 > 보도자료
 
   
     
 
제 목 음주·무면허 사고 보험처리 못한다
글쓴이 관리자   2021-04-02 11:06:59     : 210  

음주·무면허 사고 보험처리 못한다

음주·무면허·뺑소니 사고 때 가해자에 보험금 전액 구상 중앙선 침범 등 12대 중과실 땐 차 수리비 청구 제한도


[교통신문] 앞으로 음주운전이나 무면허·뺑소니 사고를 낸 경우, 가해자에게 보험금 전액을 구상할 수 있게 된다.

또 마약·약물 운전도 사고부담금 대상에 적용토록 하는 등 중대 위반행위에 대한 사고 책임이 대폭 강화된다.

국토부는 지난 25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2021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대책후속 조치로 자동차보험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우선 음주운전·무면허·뺑소니 사고의 경우 보험사가 피해자 등에게 지급된 보험금 전액을 가해자에게 구상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사고부담금은 중대 법규 위반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갖도록 하기 위해 보험금 일부를 구상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다만 실제 운전자가 내는 부담금이 적어 실효성이 낮다는 지적이 많았다.

실제 지난해 9월 인천 중구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도로에서 발생한 음주운전 사고의 경우, 이 사고로 치킨 배달을 하던 오토바이 운전자가 숨지고 보험금 27000만원이 지급됐으나 사고를 낸 A씨가 낸 사고부담금은 300만원에 불과했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음주운전에 대한 사고부담금을 의무보험의 경우 대인 3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대물 1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나아가 국토부는 자동차손해배상 보장법 개정을 통해 사고부담금 상한을 아예 지급된 보험금 전액으로 규정하기로 했다.

앞으로 음주운전 등 중대 위반행위로 사고를 낸 경우 가세가 기울 정도로 큰 경제적 타격이 불가피하다.

또 현행 사고부담금 적용 대상에 마약·약물 운전이 추가된다.

지난해 9월 부산 해운대에서는 마약 복용 뒤 환각 상태에서 차를 몰던 A씨가 승용차 2대를 들이받고 과속으로 도주하다가 7중 연쇄 추돌사고 낸 바 있다.

이 사고로 다친 9명의 손해배상을 위해 약 81000만원의 보험금이 지급됐으나, 가해 운전자는 사고부담금을 한푼도 내지 않았다. 이 사고를 계기로 국토부는 사고부담금 적용 대상에 마약·약물 운전을 추가해 경각심을 높이기로 했다.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12대 중과실은 신호위반 중앙선 침범 속도위반 앞지르기 위반 건널목 위반 횡단보도 위반 무면허 음주 보도 침범 개문발차 스쿨존 위반 화물고정 위반 등이다.


12대 중과실 사고 시 가해자의 수리비 청구를 제한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그동안 차대차 사고 시 물적 피해는 과실 비율에 따라 책임을 분담해 왔으나, 음주운전 등 상대방이 명백한 과실을 한 경우에도 피해자가 상대방 차량의 수리비를 보상해야 하는 문제가 있었다.

특히 가해 차량이 고급차량인 경우 외려 가해자보다 피해자가 배상해줘야 하는 금액이 더 많은 경우도 있어 불공정 시비가 많았다.

이에 국토부는 12대 중과실로 사고를 낸 경우, 가해자의 차 수리비를 상대방에게 청구할 수 없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다만 자동차손해배상 보장법에 따르면 인명피해 시 치료비는 과실상계를 적용하지 않고 전액 배상해야 한다.

김정희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이번 자동차보험 제도 개선은 음주운전 등 중대한 과실에 대한 운전자의 책임을 높여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했다교통사고 감소에 기여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꾸준히 발굴·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대책 중 음주운전 등 사고부담금 강화와 마약 등 사고부담금 적용 대상 추가는 이르면 올해 하반기 시행될 예정이다.

12대 중과실 사고 시 가해자의 수리비 청구 제한은 올해 상반기 안으로 관련 법령 개정안 발의를 추진하기로 했다.

교통신문(http://www.gyotongn.com), 2021.04.01.()

 




  목록  
  게시물 126건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전국특수여객자동차연합회 회장에 박종돈 … 관리자 12-03-20 4234
공영차고지 입주, 이제는 미를 수 없다 관리자 10-10-20 3771
124 조합 현안 광고 알림 관리자 21-11-26 17
123 특수여객 요소수 없어 ‘발 동동’ 관리자 21-11-25 8
122 특수여객 그린벨트 내 차고지…“중간 보고… 관리자 21-11-19 10
121 “개발제한구역 내 특수여객 차고지 배제…… 관리자 21-11-09 17
120 “정부가 요소수 공급난 대책 서둘러야” 관리자 21-11-09 15
119 특수여객자동차와 구급차의 업역 갈등 문제 관리자 21-10-28 21
118 서울특수여객 정관욱 이사장 인터뷰 관리자 21-10-26 19
117 운구차가 아닌 화물차에 실려 온 시신 관리자 21-10-05 38
116 탄천차고지 10월에도 임시 사용 가능할 듯 관리자 21-09-23 44
115 서울특수여객조합, 조합원 자녀 장학금 수… 관리자 21-08-06 95
114 “상생금융 업무협약” 광고 알림 관리자 21-05-31 195
113 특수여객-현대커머셜 상생금융 MOU 체결 관리자 21-05-27 235
112 특수여객업계, “반려동물 ‘장례이동 서비… 관리자 21-05-24 232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