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합소식 > 보도자료
 
   
     
 
제 목 탄천차고지 10월에도 임시 사용 가능할 듯
글쓴이 관리자   2021-09-23 11:35:20     : 43  

탄천차고지 10월에도 임시 사용 가능할 듯


전세·특수버스-강남구 제소전 화해해석 놓고 갈등

서울시, 진화 나서 “90일 유예기간 부여 변함 없다



탄천공영주차장을 차고지로 이용하던 서울 전세·특수버스 업체들이 930일 계약 종료 이후에도 당분간 탄천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가 계약 종료부터 행정처분 전까지 90일의 유예기간을 둔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밝혔기 때문이다.

강남구가 이달 ‘930일 이후 탄천주차장 즉시 폐쇄를 추진하며 생긴 업계와의 갈등이 시의 중재로 일단 진화됐다.

시 버스정책과는 지난 15일 강남구에 탄천주차장 폐쇄기간 연장 협조 요청공문을 발송했다.

공문에는 주차장 사용계약 종료 시점부터 행정처분(사업등록 취소)의 사전절차인 3개월 유예기간을 감안하여 동법 제85조 제17호에 따른 행정처분을 21.1.1.자로 시행할 계획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930일 이후 90일의 유예기간을 인정한 것이다.

시 관계자는 탄천주차장 930일 사용종료는 확정이고, 행정처분 전 90일의 유예기간을 부여한다는 기존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강남구도시관리공단은 16일 탄천주차장을 차고지로 사용 중인 전세·특수버스 업체들에 현재 이용하고 계신 탄천공영주차장이 930일로 만료 예정이었으나 서울시 협조 요청 통보에 따라 1231일까지 정상 운영 예정이라고 통보했다.

앞서 공단은 지난 91일 업체들에 ‘2021930일 탄천공영주차장 사용 기간이 만료된다는 문자 메시지를 전송했다. 이어 9일에는 탄천공영주차장 차고지 사용기간 만료 안내라는 제목으로 현재 이용하고 계신 탄천공영주차장은 2021.09.30.자로 차고지 사용기간이 만료됨을 알려드리오니 주차장 이용에 착오 없으시길 바랍니다라는 안내문을 전달했다.

이에 업체들이 공단 측에 문의하자 공단은 “930일까지 나가야 한다. 이후 출입구를 폐쇄하겠다고 밝히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업체들은 당황스럽다는 반응이었다. 업체들과 공단이 맺은 제소 전 화해조서에 따르면 탄천주차장이 30일 자로 사용 기간이 만료되는 건 맞지만, 이후 90일의 행정처분 유예기간이 있는데 공단 측이 이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폐쇄한다는 것이었다.

지난 3월 업체들과 공단이 맺은 제소 전 화해조서9항에는 피신청인들(업체)은 신청인에게 임시사용계약 종료일부터 차량 및 시설물 일체의 수거 및 철거 및 이 사건 부동산 인도 완료일까지의 인도 지연에 관한 부당이득금을 신청인(공단)에게 각 지급하며, 인도 지연 기간이 90일 도과한 이후부터 인도 지연으로 인한 부당이득금 이외에 사용요금 상당의 지체상금을 더하여 신청인에게 지급한다고 돼 있다.

업체들은 이를 근거로 930일 이후 90일까지는 부당이득금(주차료)을 내는 것을 전제로 유예기간이 주어졌다고 봤다.

또 지난 2월 서울시와 강남구·송파구, 전세·특수버스조합 등이 모인 탄천주차장 관련 회의에서도 올해 1~9월 사용 연장 이후 3개월 유예를 포함하는 계약 제소 전 화해조서를 마무리할 것을 협의하는 회의를 하기도 했다.

유예기간까지 고려해 새 차고지를 찾던 업체들 입장에서는 날벼락이 떨어진 셈이다. 비싼 땅값 때문에 사기도 힘들고, 허가도 받기 힘든 차고지를 당장 어떻게 구해서 나가느냐는 것이었다.

반면 공단을 관리하는 강남구는 다른 해석을 내놓고 있다. 조서에 930일 이후 폐쇄 조치하기로 명시됐고, 행정처분 유예기간 90일을 다 채워도 된다는 뜻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구 관계자는 탄천변 부지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서울시(동남권사업과)의 승인도 받아 절차대로 진행하고 있다유예기간에 대해서는 서울시의 공문을 받은 뒤 논의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업체들과 구를 설득해 제소 전 화해 절차를 밟을 것을 종용했던 서울시는 서둘러 중재에 나섰던 것이다.

교통신문 2021.09.23.() 김덕현 기자 crom@gyotongn.com

 

 

 

  목록  
  게시물 126건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전국특수여객자동차연합회 회장에 박종돈 … 관리자 12-03-20 4234
공영차고지 입주, 이제는 미를 수 없다 관리자 10-10-20 3770
124 조합 현안 광고 알림 관리자 21-11-26 17
123 특수여객 요소수 없어 ‘발 동동’ 관리자 21-11-25 8
122 특수여객 그린벨트 내 차고지…“중간 보고… 관리자 21-11-19 10
121 “개발제한구역 내 특수여객 차고지 배제…… 관리자 21-11-09 17
120 “정부가 요소수 공급난 대책 서둘러야” 관리자 21-11-09 15
119 특수여객자동차와 구급차의 업역 갈등 문제 관리자 21-10-28 21
118 서울특수여객 정관욱 이사장 인터뷰 관리자 21-10-26 19
117 운구차가 아닌 화물차에 실려 온 시신 관리자 21-10-05 38
탄천차고지 10월에도 임시 사용 가능할 듯 관리자 21-09-23 44
115 서울특수여객조합, 조합원 자녀 장학금 수… 관리자 21-08-06 94
114 “상생금융 업무협약” 광고 알림 관리자 21-05-31 195
113 특수여객-현대커머셜 상생금융 MOU 체결 관리자 21-05-27 235
112 특수여객업계, “반려동물 ‘장례이동 서비… 관리자 21-05-24 232
 
  1   2  3  4  5  6  7  8  9